Dice Cast Dice Cast

김현展 / KIMHYUN / 金鉉 / installation   2010_1001 ▶ 2010_1031

김현_Dice Cast Dice Cast_주사위, 철사, 석고_가변설치_2010

초대일시_2010_1007_목요일_06:00pm

주최_봉산문화회관

관람시간 / 09:00am~10:00pm

봉산문화회관 BONGSAN CULTURAL CENTER 대구시 중구 봉산문화길 77 2층 Tel. +82.53.661.3081~2 www.bongsanart.org

2010년 공모 선정작 중, 다섯번째 전시인 『2010유리상자-아트스타』Ver.5展은 김현(1974년생) 작가의 설치작품 「Dice Cast Dice Cast」입니다. 이는 인간의 '삶'에 관한 작가의 독자적인 이해이며, 주사위를 매개로 선택하여 '나'와 '인간', '세계'에 작용하는 사건들의 본질을 시각화하려는 예술적 제안이기도 합니다.

김현_Dice Cast Dice Cast_주사위, 철사, 석고_가변설치_2010

전시 설정의 기반은 사방이 유리 벽면으로 구성되어 내부가 훤히 보이는 유리상자 공간입니다. 바닥에는 수백 개의 주사위, 그리고 인간이 벗어던진 껍질처럼 보이는 석고 틀 여러 조각이 흩어져 있습니다. 석고 틀은 실존 인물의 본을 뜨기 위해 석고와 붕대를 겹쳐서 성형Casting한 흔적물이지만, 이번 설정에서는 인간에 관한 사회적 규정, 의무, 형식의 은유로 제시됩니다. 흩어진 석고 틀과 주사위들 사이에는 이들을 밀쳐내고 새로운 생명을 부여받아 탄생 하는듯한 실제 사람 크기의 낯선 인간상이 서 있습니다. 주사위로 만든 인간상입니다. 대략 3~4천개정도의 주사위를 얼기설기 이어 붙여 조형한 이 인간상은 눈, 코가 식별될 뿐만 아니라 얼굴과 가슴, 팔, 다리를 실제 인물의 캐스팅으로 제작하여 상당히 사실적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우측 팔을 비롯한 몇몇 부위가 미완성처럼 보이는 점으로 미루어 현재 진행형의 '변화'를 시사하고 있습니다. 아마도 주사위의 '우연'적 속성과 함께 이해되어야할 '변화'의 메시지일 것입니다. 점으로 표시된 숫자와 빨강, 노랑, 파랑, 초록, 검정 등 다양한 색상들의 정육면체 혹은 정다면체 주사위들의 축적으로 만들어진 인간상은 생기 있으며 화려해 보이기도 합니다. 이 설정을 통해 우리는 인간 '삶'의 속성을 '규칙성 있는 우연'으로 상상할 수 있습니다. 주사위를 여러 차례 던졌을 때 무슨 수가 나오는가는 전혀 '우연'이지만, 되풀이하여 던지면 거기에는 어떤 '규칙성'이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작가 김현은 '우연'과 '규칙성'을 상징적으로 내포한 주사위로 'Dice cast dice cast 주사위는 계속해서 구른다.'라는 메시지의 인간상을 조형하였습니다. 또한 삶의 환경과 대응하여 '우연'적으로 제어하고 전체 에너지의 흐름에 기여하며 인체의 각 세포 DNA구조에 의한 변화와 주변 세포끼리의 상호관계에 의지해 '규칙성'있는 전체 인간시스템이 동작, 지속되는 사건을 주사위 인간으로 시각화한 것입니다. 그리고 석고 틀의 제시를 통하여 인간에 관한 기존의 정의와 규정, 관념이 '변화'를 속성으로 하는 현재적 '삶'에 적합하지 않다는 점을 제안합니다. 이 전시는 '세계를 향한 자극stimulation'으로 지칭하는 작가의 예술가적 실험을 통해 관객인 우리 자신과 시각적으로 공감할 수 있는 계기입니다. 그리고 유리상자에 담긴 설정 이미지들은 우리들 세계의 변화를 감지하려는 예술가 자신의 변화 노력을 상기시킵니다. ■ 정종구

김현_Dice Cast Dice Cast_주사위, 철사, 석고_가변설치_2010

나의 의지(will)는 아마도 다른 많은 의지들과 함께 구성 되어 있을 것이다. ■ 김현

"Dice cast dice.", 그 변용의 예술적 의미Ⅰ. 철학적 논제를 통해 볼 때, '이것과 저것' 간의 '관계 설정'은 이미 두 계기를 내포한다. 그 두 계기란 양자 간의 관계설정이 필연적이자 우연적 속성을 내포하고 있다는 것이다. 철학적 논제를 공유하고 있는 현대예술의 예술적 창작 구조는 이들 관계에 대한 사실 규명을 필요로 한다. 따라서 작가 김현은 작품 제작활동을 수행하는 과정에서 돌출되는 예술작품의 생성제작과 관련한 이들에 관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부단히 고군분투 한다.

김현_Dice Cast Dice Cast_주사위, 철사, 석고_가변설치_2010

Ⅱ. 데모크리토스는 '우주 속에 존재하는 사물은 모두 우연과 필연의 열매' 임을 명시하고 있다. 주목할 점은 이들 결과의 도출이 우연으로부터 출발하느냐 혹은 필연으로부터 출발하느냐는 것이며, 그것도 아니면 우연과 필연을 동시적으로 요청하느냐는 것이다. 그의 명제대로라면 그 관계의 설정은 이미 우연과 필연의 동시성을 요청한다고 할 수 있다. 분자생물학자인 자끄 모노는 그의 저서『우연과 필연』(Chance and Necessity)이란 저서에서 이에 관한 논제를 생물학적 진화론에 따라 설명하고 있다. 논의의 대략은 세계의 모든 존재물이 불확실성을 띤 우연이 돌연변이를 일으켜 성립된 것이라는 점을 전제로 한다는 것이며, 그 과정과 결과가 전적으로 예정된 수순에 의한 필연적이고 법칙적인 '승계'의 결과로 이행한다는 것이다. 곧 세계의 모든 현상적 귀결은 필연으로 해석할 수 없는 '우연적'인 산물인데, 이로써 새로운 획득형질이 귀결되어짐을 명시하고 있다.

김현_Dice Cast Dice Cast_주사위, 철사, 석고_가변설치_2010

Ⅲ. 김현의 작업, "Dice cast dice."는 우연과 필연이란 철학적 명제해명을 끊임없이 되새기고 있다. 작가 김현은 "나의 의지(will)는 아마도 다른 많은 의지들과 함께 구성되어 있을 것이다"라는 전제아래 '주사위는 구른다'는 점을 예술적인 논제의 출발이자 화답으로 설정한다. 문제는 그가 이번 전시 주제로 설정하고 있는 것이 주사위를 통한 인간형체의 축성인데, 이들 과정에 필연적이자 우연적인 예술적 논제가 투사되어 있다는 것이다. 어찌 보면 이는 자끄 모노가 설정하고 있는 생물학적 진화론에 따르는 한 명제를 증시하려는 것으로 해석되기도 한다. 이미 작가 스스로가 밝히고 있듯 그는 "주사위의 이미지와 그 주사위로 인간을 만들어 내는 방식으로 생물학적인 접근"에 따르고 있음을 분명히 하고 있기 때문이다.

김현_Dice Cast Dice Cast_주사위, 철사, 석고_가변설치_2010

Ⅳ. 예술적 창작과 관련해 철학적 논제로서 우연과 필연 이론을 예술적으로 변용 및 적용하는 일은 쉬운 일이 아니다. 다시 말하자면 그것의 명제적 채택 및 예술적 이입은 쉬운 일이 아니다. 주사위가 지닌 필연적 명제는 '던져진 주사위는 구른다'는 것이다. 이는 어느 상황에서든 유지가능한 필연적 속성이다. 그러나 그것이 항상 모나 윷 혹은 일이나 이가 나올 확률은 정해져 있지 않다. 이러한 경우는 예술창작의 경우 한층 더 고양된다. 따라서 이 경우는 필연적이기 보다는 우연적인 속성을 더 따른다. 작가 김현은 이러한 주사위적 속성을 자신의 예술적 제작과정에 적용하고 있다. 이러한 적용을 통해 작가는 작품의 필연성을 찾아 나선다. 그의 경우, 이로 인해 이들 양자 간에는 유사성을 띠게 되는데, 그 유사성은 우연성과 필연성을 동시에 품은 일종의 양자 간의 친화적 유사성이다. 이는 이미 밝힌바있는 의지적인 작가적 관심으로 작가 스스로가 '무엇과 무엇' 간의 '관계 설정'을 확고히 하여 나가고자 하는 태도에서 비롯된 것이다.

김현_Dice Cast Dice Cast_주사위, 철사, 석고_가변설치_2010

Ⅴ. 이러한 과정을 거침으로써 작가 김현은 비로소 한편으로는 '자신과 타자', '주체와 객체', '작가적 의지와 타자적 의지'간의 우연적이면서도 필연적인 현상적이자 예술적인 속성을 작품 속에 구축해가고 있다. 이른바 그가 언급한 바대로 '생물학적 접근에서 사회적인 접근'까지의 예술작품이 갖추어야할 우연적이면서도 필연적인 발언을 해나가고 있는 것이다. 이로써 그의 작품은 이미 'Dice cast dice.'가 지닌 예술적 변용의 의미를 우연적이면서도 필연적으로 획득하고 있다. 그것은 그의 예술적 논제로서 '관계 설정'으로부터의 이탈이자 회복이며, 동시적인 예술적 의지에 대한 상상적 접근의 접목이면서 구현이다. 따라서 작가는 이상적인 예술적 과제구현을 위해 고군분투하면서 여전히 주사위를 굴리면서 인간형상을 조형하고 있다. 우연과 필연을 조합한 변용을 통해 또 다른 개체형성을 요청하며……. ■ 홍준화

시민참여 프로그램 '일상적 재료의 재탄생' - 일정 : 2010_1016_토요일_02:00pm - 장소 : 봉산문화회관 2층 아트 스페이스 로비 - 프로그램 내용 : 일상 속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재료(호일, 이쑤시개, 철사, 주사위, 종이박스, 구슬, 천, 스티로폼 등)를 활용하여 나만의 예술작품으로 재탄생 시켜본다. 이를 통해 학생들에게는 다양한 재료를 통한 상상력을 키우고, 일반인들에게는 예술 작품 제작과 감상에 대한 쉽고 재미있는 접근법을 제시하고자 한다. - 소요시간 : 120분 - 접수기간 : 2010년 10월 4일~10월 15일 - 참가비 : 3,000원 (선착순 10명) - 참가예약 : 053-661-3516 - 참여작가 : 김현 010-7166-9319, ocing2@hotmail.com - 코디네이터 : 이봉욱 010-4388-4222 , a-slee@hanmail.net - 문의 : www.bongsanart.org 053-661-3081~2

Vol.20101008b | 김현展 / KIMHYUN / 金鉉 / install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