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경 VISIT

민재영展 / MINJAEYOUNG / 閔才暎 / painting   2014_1029 ▶ 2014_1104

민재영_관람 觀覽 observers_한지에 수묵_200×150cm_2014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01229h | 민재영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14_1029_수요일_06:00pm

관람시간 / 10:00am~06:30pm

공아트스페이스 GONG ART SPACE 서울 종로구 인사동 5길 14(관훈동 198-21번지) 3층 Tel. +82.2.730.1144/735.9938 www.gongartspace.com

만든 결과물은 결국 누군가의 살아오고 체험해온 바를 반영하게 되어있다는 생각에서, 삶의 과정이 타인과 공감할 수 있게 되는 지점이나 그 한계를 의식하면서 작업하고 있다. 남다르고 특별하지 않다고 생각되는, 매일의 경험이나 사건에서 축적되는 소회들을 불특정 다수와 공감하기를 기대하면서, 일회성의 진귀하거나 특이한 지점보다는 흔히 반복되어 전형성마저 갖는 소재와 주제를 주시하게 된다. 인간이 체험을 걸러내는 방식에 많은 흥미를 갖고 있으며, 그림 각 장면들을 무작위로 이어 붙여보아도 주변 그 누군가의 이야기가 될 수 있을 법한, 그런 경험의 교집합적인 부분들을 주로 다루려하는 것이다.

민재영_게이트 Gate_한지에 수묵채색_125×170cm_2014
민재영_단체관람 團體觀覽 Attending in a body_한지에 수묵_125×170cm_2014
민재영_귀가 歸家 The Way Home_한지에 수묵채색_170×170cm_2014
민재영_오르기 A Steep Ascent_한지에 수묵채색_130×190cm_2013
민재영_응시 凝視 Gaze_한지에 수묵_110×150cm_2014
민재영_PM 3.00_한지에 수묵채색_53×45.5cm_2014

동일한 장소에 비슷한 목적을 가지고 모여 있는 사람들의 모습에 지속적인 관심을 가져왔다. 인간은 개체 안에 개별성과 보편성을 지속적으로 교차시키며 자신을 확인하려 하는 듯 하다. 교복이나 유니폼을 입고 모여 있을 때 언뜻 한 무리로 보이는 것 같아도 오래 지켜보면 오히려 같은 옷을 입고 있어 확인되는 각자의 체형적 특징이나 운신의 구별처럼, 한 덩어리를 이루는 듯 보여도 자세히 보면 서서히 감지되는 미묘한 흔들림이나 균열, 또는 동상이몽의 순간을 발견하는 것도 흥미로운 일이다. 그리고 그런 부분은 주로 의도된 정면의 표정 너머 어깨나 등이 드러나는 뒷모습, 비스듬하게 잡히는 자세, 엉거주춤한 그림자에서 감지되곤 한다. ■ 민재영

Vol.20141030i | 민재영展 / MINJAEYOUNG / 閔才暎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