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승작품전 : 옛것 같은 새것, 새것 같은 옛것

이영순展 / LEEYOUNGSOON / 李英順 / mixed media   2014_1118 ▶ 2015_0125 / 월요일 휴관

이영순_지승기러기(목안)_지승, 목형_30×21×10cm_2008~10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10:00am~08:00pm / 주말,공휴일_10:00am~06:00pm / 월요일 휴관

서울시립남서울생활미술관 NamSeoul Living Arts Museum 서울 관악구 남부순환로 2076(남현동 1059-13번지) Tel. +82.2.598.6247 sema.seoul.go.kr

삶과 한지의 멋이 엮어지는 예술, 지승"이번의 전시는 지승공예의 원형을 찾고, 또 그것을 넘어선 작가의 작업에 대한 총정리總整理로 한국지공예사韓國紙工藝史에 하나의 획劃을 긋게 되었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갖는다." (전 국립중앙박물관장 이건무 글에서 발췌) 서울시립 남서울생활미술관은 올해를 마무리하면서 이영순작가의 지승紙繩작품전 『옛것 같은 새것, 새것 같은 옛것』전시를 개최한다. 지승공예는 종이를 비벼 꼬아 노끈을 만들고 이를 엮어 만든 공예를 말한다. 예로부터 지승공예는 일상에서 사용하는 다양한 공예품으로 많이 쓰였으나, 지금은 명칭도 낯선 분야가 되었다. 지승공예품은 삶의 흔적이 담겨있는 생활용품이면서도, 지승의 독특한 질감이 만들어 내는 소박하면서도 자연스러운 멋을 함께 지니고 있어 우리의 고유 정취와 미감을 간직한 생활공예로 가치가 높다.

이영순_지승둥구미 모음_한지, 순지_43.5×15cm 외_1988~2014
이영순_지승장독대 모음_한지, 순지_30×30cm 외_2008~14
이영순_지승옷걸이모음_지승, 철_150×35cm 외_2006~14
이영순_지승와인병_와인랙, 지승, 철_31×8cm 외_2005~14
이영순_이중적 구조의 모순_가죽지_150×70cm_1996

대학에서 섬유미술을 전공한 작가는 가장 한국적인 것을 찾아 매진하면서 지승을 그 화두로 삼고, 오랜 기간 동안 지승공예를 현대화하는 작업에 전념해 왔다. 작가는 지승의 전통미를 작가의 시선으로 재해석하고, 지승을 현대적 오브제로 확장해 심미적 차원으로 발전시키는 작업을 지속해 왔다. ● 이번 전시는 전통 종이공예를 탐구한 초기작품과 지승작품, 새 시도인 인테리어 오브제 작품까지 이르는 방대한 작업을 모두 소개한다. 전시는 크게 전통 주제와 기법을 현대적 정취로 해석한 작품들과 지승을 감는 코일링coiling방식으로 제작한 인테리어 오브제 작품들로 구분된다. 그 외에 지승을 하고 남은 한지로 만든 수제한지와 작가 아카이브, 제작과정과 작가 인터뷰가 담긴 영상들이 포함되어 작가의 작업세계를 더 폭넓게 이해하도록 돕는다. ● 이 전시는 일상적 쓰임이 있는 생활용품부터 현대적 오브제까지 다양화한 지승공예의 세계와 미학적 가치를 다시금 생각하게 하면서, 전통과 현대, 생활과 예술이 만나는 이영순작가의 작업세계를 접할 수 있는 귀중한 기회가 될 것이다. ■ 서울시립미술관

Vol.20141117k | 이영순展 / LEEYOUNGSOON / 李英順 / mixed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