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ind

하용주展 / HAYONGJOO / 河龍宙 / painting   2014_1128 ▶ 2014_1212

하용주_Blind_장지에 채색_150×150cm_2014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21102c | 하용주展으로 갑니다.

하용주_blog.naver.com/gasmask0200

초대일시 / 2014_1128_금요일_05:00pm

후원 / 서울시_서울문화재단_한국문화예술위원회

관람시간 / 10:00am~07:00pm / 주말_10:00am~06:00pm

레스빠스71 L'ESPACE71 서울 강남구 압구정로 71길 5(청담동 141-11번지) 중인빌딩 B1 Tel. +82.2.511.7101 www.lespace71.com

"GASMASK0200", "준비된 위장", " 어느 연약한 짐승의 죽음" 하용주의 지난 전시제목들이다. 하용주는 개인의 콤플렉스로부터 출발한 문제의식을 통해 주체간의 걸러진 소통과 그러한 상황에 이르게 하는 모순된 질서의 환경을 통해 사회의 단면을 이미지화 하였다. 이전 전시제목들을 보면 알 수 있듯이 하용주의 관심사와 사유를 통한 가치관의 확장은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들의 모습과도 별반 다르지 않다. 몇 해 전만해도 관심이 없거나 진부하다고 여겨지던 문제들이 내게 마주하거나 관계된 문제라면 이야기는 달라지는 것이기 때문이다. 당연하다고 느껴 졌던 문제들이 경험을 통해 재인식되는 순간이며 가치의 변이와 확장의 계기를 마련하는 지점일 것이다. ● 이번 전시에서 "Blind"의 의미는 눈이 먼, 깨닫지 못하는, 맹인들 등의 의미를 갖고 가려지거나 속이고 익숙하지만 낯선 구조의 모순에 대해 기존 작업내용의 연계이며 좀 더 은유 된 대상과 공간으로 선보여 진다. 또한 작가가 최근 관심을 갖고 고민하는 문제는 조형언어를 통한 작가의 인식이다. 전제는 회화 안에서의 형식의 다양성 이며 이는 하용주가 그리는 행위 자체를 즐기기에 회화의 범주에서의 변화이다. 하용주의 초기 작업에서 고민하던 작업의 내용상, 날것인 자신을 인식 및 정의 되어지는 두려움으로부터 출발이 최근에는 형식에서의 인식과 정의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는 것이다. 하용주는 고정된 형식의 표현 보다 본인도 의식하지 못하는, 예를 들면 습관과 같은 형식을 찾고 있는 과정인지도 모르겠다. 이번 전시는 그러한 고민이 담긴 전시이다. ■ 손신광

Vol.20141128b | 하용주展 / HAYONGJOO / 河龍宙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