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dden Memories – Romantic Sublime 2

오윤석展 / OHYOUNSEOK / 吳玧錫 / painting   2019_0503 ▶︎ 2019_0515 / 월요일 휴관

오윤석_herb-red heart 2_캔버스에 먹, 유채_116.9×80.5cm_2018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70508e | 오윤석展으로 갑니다.

오윤석 홈페이지_oys0405art.modoo.at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11:00am~06:00pm / 월요일 휴관

갤러리 그리다 GALLERY GRIDA 서울 종로구 자하문로12길 21(창성동 108-12번지) B1 Tel. +82.(0)2.720.6167 www.gallerygrida.com

멀리서 보면 표면을 단조롭게 도포한 단색 추상화 같은 오윤석의 작품은 극과 극이 만나는 카오스모스의 장이다. 그는 전형적인 그림 크기의 공간에서 시간을 가속시킨다. 빠른 속도가 오히려 정지 감을 낳듯이, 그의 작품에는 '극의 관성'(폴 비릴리오)이 있다. 시간의 가속화에 의해 공간이 축소되어 이것과 저것을 명확히 구별할 수 없는 이 세계는 비활성의 무질서에 머물지 않는다. 여러 차원이 공존하는 그의 작품은 하나의 본질이 아니라, 차원들이 융합되면서 생겨나는 것을 중시한다. 전시장 조명과 어우러져 고상하고 은은한 화면을 보여주는 작품들에서 침묵과 수다, 형상과 문자, 정지와 움직임, 관념과 몸, 의식과 무의식, 의미와 무의미, 색채와 형태, 빛과 어둠은 하나가 된다. 그것은 너무 복잡하게 얽혀있어서 어느 하나로 환원할 수 없는 수많은 텍스트들이 교차되어 이루어진 세계이다. 하나씩 끌어내기 시작하면 끝도 없을 것 같은 중층적 화면에 통일성을 부여하는 것은 경전을 필사한 것 같은 조밀한 흔적이다.

오윤석_Hidden Memories-herb 26_캔버스에 아크릴채색, 유채_31.8×31.8cm_2018
오윤석_Hidden Memories-herb 27_캔버스에 아크릴채색, 유채_38×38cm_2018

오윤석의 이전 작업을 떠올려 볼 때, 요즘의 작품 역시, 쓰기와 종교적 수행을 일치시킨 사경(寫經)과 관련된다. 경전을 베끼는 고독한 수행자에게, 자연은 책이고, 책은 자연이다. 그림이 만약 소우주라면, 그의 작품은 또한 근대 이전의 사람들이 상상했듯이 신의 서명(signature)까지는 아니더라도, 문자로 가득한 책으로서의 세상을 연상시킨다. 자연이 위대한 책이라면 '지표들은 복잡한 증후들'(에코)이다. 시간을 두고 겹쳐 씌여진 양피지 책처럼 단절과 연결을 반복하면서 무한한 해석을 추동한다. 전시장 벽을 무심히 장식하는 듯이 보이는 그림들은 무한한 해석을 낳는 유한한 표면이 되는 것이다. 그래서 『hidden memories』이라는 제목은 주어진 시공간에 압축했을 파일들을 풀어볼 것을 요구하는 것 같다. 주어진 공간과 시간을 가득 채웠을 끝없는 쓰기는 투명한 의미가 아니라, 불투명한 질료로 변화된다. 물질이 에너지가 될 수 있듯이, 질료는 다시금 형태가 될 수 있다. 첨단과학에서 고도의 집적기술이 보다 큰 유연성을 낳듯이, 밀도는 서로 다른 존재 태들 간의 호환성을 낳는다. (2014 『최소한의 최대한 전』 발췌) ■ 이선영

오윤석_Hidden Memories-herb 30_캔버스에 아크릴채색, 유채_53×41cm_2018
오윤석_Hidden Memories-herb 32_캔버스에 아크릴채색, 유채_41×32cm_2018
오윤석_드로잉 2018-1,2,3_지점토에 먹_7×4×3cm×3_2018

When you look at the works of Oh Youn-seok in the distance they look like monochromic abstract paintings whose canvases are simply spread with images. It could be said that his works is a stage of chaosmos where extremes meet. He accelerates time within the same sized space as a typical painting. As a rapid speed gives birth to a sense of stillness, his works illustrate 'Polar Inertia'――a theory in which French cultural theorist Paul Virilio (1932 - ) claims that today the spaces of the world have been narrowed owing to the acceleration of time such that things are no longer clearly distinguished, a world that does not stay in a state of inactive disorder. His works hold multiple dimensions because he weighs not a single nature but the effect made from a mix of such multiple dimensions. In these works that give off a noble and delicate feeling under the illumination of the exhibition hall, silence and chatting, images and letters, stillness and movement, idea and the body, consciousness and unconsciousness, color and shape, light and darkness all become one. They are a world composed of the crossing of texts that are so intricately tangled that they cannot be reduced to a single element. Thus, only dense traces in them, looking like the transcribing of a scripture, illustrate a unity in the multi-layered canvases that seem to take forever if you draw each of the layers out of the canvas. ● Like his earlier works, Oh Youn-seok's recent pieces are also related with transcribing classics, an action that identifies writing and religious training. To a disciplinant copying a scripture, nature is a book, and a book is nature. If a painting is a microcosm, like people in pre-modern eras imagined, his works all remind us of a world as a book filled with letters, even if it cannot be regarded as the signature of god. If nature is a great book, indexes are complex symptoms (echoes). Like a book of parchment written over time, they allow endless interpretations, repeating severance and connection. At a glance, they look to be simply adorning the wall of the exhibition, but are finite expressions that allow endless interpretations. Thus, the title of one of his works, "Hidden Memories," seems to be asking to unzip files compressed within a given time and space. His endless writing, which must have filled a given time and space, turns not into a transparent meaning but into an opaque substance. As material can turn into energy, substance can turn into a shape. And as advanced integrated technology allows a higher flexibility, density allows compatibility between different beings. (An excerpt from exhibition "Minimum VS. Maximum" at Art Center White Block) ■ Lee Seon-young

Vol.20190503b | 오윤석展 / OHYOUNSEOK / 吳玧錫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