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밤

주선영展 / JOOSUNYUNG / 朱宣映 / painting   2019_0614 ▶︎ 2019_0804 / 월요일 휴관

주선영_별비_캔버스에 유채_72.2×91cm_2016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30220f | 주선영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19_0613_목요일_05:00pm

2019성남청년작가展

주최 / 성남문화재단 기획 / 성남문화재단 전시기획부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수요일_10:00am~08:00pm / 월요일 휴관

성남큐브미술관 SEONGNAM CUBE ART MUSEUM 경기도 성남 분당구 성남대로 808 반달갤러리 Tel. +82.(0)31.783.8141~9 www.snart.or.kr

2019성남청년작가전 두 번째 전시로 『주선영: 푸른밤』을 성남큐브미술관 반달갤러리에서 개최한다. "성남문화재단은 성남의 청년작가를 응원합니다."라는 반달갤러리 외벽에 적혀있는 슬로건처럼 전시기회 제공 이외에도 전시에 필요한 모든 제반을 제공하여 작가 스스로 미적, 지적, 창작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독려하고 있다. 전시가 열리는 반달갤러리는 45세 미만 성남의 청년작가를 발굴, 소개하는 청년전용공간으로 성남청년작가들의 노력과 성과들이 관객과 호흡하는 만남의 장이다. 지난 2015년부터 성남의 청년작가를 응원하기 위한 본 프로그램은 지금까지 총 34명의 청년작가를 성남큐브미술관 반달갤러리에서 소개해왔다.

푸른밤 ● 이번 성남청년작가전2『주선영: 푸른밤』은 주선영 작가의 과거, 현재, 미래를 보여주는 총 42점의 작품이 전시된다. 작가는 스쳐 지나가는 주변 풍경도 단순히 지나치는 것이 아닌, 그 안에서 자생하는 생명체를 관찰하며 느끼고, 교류하기를 원한다. 그래서인지 주선영의 작품 속 모티프(Motif)는 지극히 소소하고 개인적인 일상에서 시작된다. 작가의 초기작에서는 하늘을 나는 반려견, 미지의 행성에서 온 우주선, 드넓은 초원에서 뛰노는 말, 정원에서 한가로이 다과를 즐기는 가족의 모습 등 현실인 듯, 아닌 듯 순수하고 몽환적인 동화 속 풍경처럼 동심(童心)을 자극하는 작업들로 채워져 있다. ● 아이가 어른으로 성장하듯이 자연스레 흘러가는 시간의 흐름처럼 어느덧 작가의 작품 속 시간은 낮에서 밤으로 흐르고 있다. 이번 전시는 2015부터 현재까지 작가가 약 5년 동안 집중하고 있는 '푸른밤'을 주제로 성남큐브미술관 반달갤러리 전관 1, 2층에서 보여준다. 1층 전시공간에서는 전시 주제이기도 한 '푸른밤'과 일맥상통하는 「별비」시리즈를 만날 수 있다. 무수한 색채들이 섞이고, 중첩되어 만들어낸 주선영 특유의 밤 풍경은 쓸쓸하고 공허한 감정을 자아낸다. 그 안에서 찬란히 빛나는 무언가를 찾고자 하는 작가의 열망이 느껴진다. ● 전시실의 첫 작품 「별비」(2018)의 화면구성을 살펴보면 밤하늘과 호수의 경계를 고목(槁木) · 건초로 구분된다. 건초는 가을의 끄트머리인 듯 다소 거칠고 건조한 붓 터치로 앙상한 가지와 수명을 다한 듯 생기가 없다. 반대로 부드럽고, 습윤한 터치로 푸른 밤하늘과 잔잔한 호수를 한 화면에 배치한다. 이로써 일상 속에서 무심하게 지나친 풍경은 긴장감을 불러일으켜 보는 이로 하여금 시선을 잡는다. 「별비」(2018-2019)시리즈 중 등장하는 자작나무는 여름날 강원도 인제의 자작나무숲을 담고 있다. 자작나무는 게르만인(Germane)의 여신 프리그(Frigg) 성수로서 생명, 생장, 축복의 나무로 여겨졌다. 또한, 자작나무의 껍질은 하얗고 얇아서 연인들의 사랑하는 마음을 전하는 편지지를 대신 했다고 한다. 작품 속 자작나무의 흰 기둥과 짙은 갈색의 지점(脂點), 푸른 하늘과 울창한 숲이 강한 색채 대비를 이루지만 부드럽고, 곧게 표현되어 조화를 이루며 여름밤을 장식하고 있다. ● 「헤어진 다음 날」(2019)은 주선영의 다른 스타일을 엿볼 수 있는 작품이다. 고요하지만 생명력을 잃지 않은 「별비」시리즈와 다르게 「헤어진 다음 날」은 전체적으로 날카로운 느낌이 강하다. 밤하늘에 별비와 반딧불, 달이 수놓아진 「별비」가 여행지에서 만난 밤하늘의 한가로운 풍경이라면 「헤어진 다음 날」의 밤하늘과 호수는 잔잔하다 못해 모든 생명체를 잃은 느낌이다. 생명력을 다하지 않고, 끈질기게 매달려 있던 파릇한 잎 또한 보이지 않는다. 그 어느 것에도 의지하지 못한 채 혼자 서서히 죽어가는 외로운 느낌을 준다. ● 2층 전시공간에서는 주선영의 다양한 소재와 형식의 작품을 만날 수 있다. 울창한 숲속과 무한한 자생력을 가진 도로 위 건초와 잡초를 주제로 한 회화, 밤의 이미지를 내포한 기왓장 작업 등 관람객이 좀 더 작가에게 다가갈 수 있는 공간으로 구성하였다. 쇼케이스 안에는 자화상, 붉은 배경의 학대당해 피 흘리는 코끼리, 상상 속 반인반수(半人半獸), 유년 시절에 했던 물놀이, 자신에게 전하는 위로의 메시지(Message), 좋아하는 물건과 사물 등이 그려진 드로잉이 있다. 주선영은 무한한 상상력이 작동되는 동심(童心) 속 다양한 메타포(Metaphor)를 통해 사회 고발적인 성격을 지닌다.

주선영_바람이 분다_캔버스에 유채_116×91cm_2016
주선영_Breath_캔버스에 유채_72.2×91cm_2018

「바람이 분다」(2016)는 주선영의 또 다른 밤하늘을 보여준다. 화면을 꽉 채운 갈대와 덜 여문 푸른 풀의 다채로운 표현을 관찰할 수 있다. 갈대, 잡초, 건초는 인상주의를 연상케 하는 거친 표현으로 바람에 제 몸 못 가누는 듯 흩날린다. 하늘은 여느 푸른 밤하늘과 달리 비 오기 전의 밤하늘이나 노을 진 하늘을 표현하듯 평안하고 신비롭다. 작품 「Breath」(2018), 「숨 숲」(2018)은 어느 곳이 처음과 끝인지 모르는 가지와 나무 덩굴이 이리저리 뒤엉켜 한번 들어가면 나오지 못하는 미지의 정글처럼 푸른 잎이 가득한 숲을 이루고 있다. ● 작가의 초기작 이기도한 「못난풀」(2010-2016)시리즈는 사람의 가장 낮은 시점에서 시작된다. 작가는 우리가 흔히 보고, 걷는 거리의 잡초와 건초는 소소하지만, 그 내면의 모습에 집중한다. 정갈하게 다듬어진 분재(盆栽)와 달리 사람 손을 타지 않아 아무렇게 자란 '못난풀'은 꺾이고, 뽑히는 냉담한 현실 속에서 자신만의 방법으로 이겨내며 버틴다. 마치 치열한 삶 속에서 자신만의 방법으로 이겨내며 살아가는 현대인 또는 작가 자신의 모습을 투영하고 있는 듯하다.

주선영_못난풀_캔버스에 유채_116×91cm_2011

기와 여섯장에 그려진 「초봄」, 「봄」, 「반딧불놀이」, 「여름」, 「가을」, 「겨울」(2019) 등은 대표적인 상징물로 계절감을 나타낸다. 네 장의 기와는 주선영의 구성 요소 중 하나인 초승달과 그믐달의 등장으로 시간적 배경을 추측할 수 있다. 「초봄」은 이른 봄을 알리는 만개한 산수유 꽃나무 밑에 노란색 패딩을 입고 풍선을 들고 있는 작가의 뮤즈(Muse)인 조카의 모습을 담아냈다. 4~5월에 개화하는 벚꽃 잎이 흩날리는 몽환적인 「봄」과 「반딧불놀이」는 주선영만의 여름 밤하늘에 자유를 만끽하며 날아다니는 반딧불을 볼 수 있다. 은하수가 펼쳐져 있는 밤하늘과 시원한 제주도 밤바다를 표현한 「여름」, 하얀 달과 서늘한 가을바람에 넘실대는 갈대숲을 그린 「가을」, 백설(白雪)로 덮인 고목(槁木) 가지와 호수를 유유히 지나가는 통통배 한 대 「겨울」을 기왓장에 녹여냈다. ● 주선영은 다양한 푸른밤을 통해 '여명', '초저녁', '은하수', 또는 완전히 상반되는 폭풍전야(暴風前夜)의 고요하고 청아(淸雅)한 밤하늘 이미지 등을 연상케 한다. 「별비」시리즈 주요 소재인 별은 우주 공간에 있는 가스나 먼지 등이 모여 있는 성운 속에서 탄생한다. 이밖에도 1/수십 초에서 수 초 사이에 빛을 발하는 다수의 유성이 비처럼 떨어지는 유성우(流星雨)와 신비로운 분위기를 자아내는 반딧불, 살랑이는 나뭇잎과 잔잔한 물의 발광체는 칠흑 같은 밤하늘을 밝게 한다. ● 이들의 공통점은 빛을 발산(發散)하기 위해 기약이 없는 기다림과 단계들을 걸쳐 영롱한 별빛을 뿜어낸다. 이는 니체의 「선악의 저편: 미래 철학의 서곡(Jenseits von Gut und Böse: Vorspiel einer Philosophie der Zukunft)」(1886)에서 "나는 나를 기다린다." 발언한 것과 같은 부분이다. 여기서 '기다림'은 '되어감(생성, Werden)'과 같다. "나는 나를 기다린다."는 현재의 나는 '미래의 나'를 갈망하고, 열망한다. 그 속의 많은 시련과 좌절, 갈등 등이 있음에도, 현재의 나는 미래의 내가 되기 위해 기다리는 것이다. ● 주선영은 수많은 캔버스에 묵묵히 자신만의 붓질을 통해 현재보다 더 나은 작업을 위해 많은 담금질과 고민을 하며, 끝없는 작업에 몰두한다. 이는, 10평 정도의 비좁은 작업실에 겹겹이 쌓인 수많은 작업들이 증명하고 있다. 작가의 유독 빛나는 밤하늘 너머엔 우리가 몰랐던 푸른밤과 무심코 지나쳐 보지 못했던 도로 위의 건초, 잡초의 모습을 만날 수 있었다. 이번 전시에서 시시각각으로 변하는 밤하늘과 청아한 숲, 잡초 등 일상의 소소한 즐거움을 찾을 수 있는 휴식 같은 시간이 되길 바란다. ■ 성남큐브미술관

Vol.20190614g | 주선영展 / JOOSUNYUNG / 朱宣映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