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ACTION3

윤유진展 / YOONYOOJIN / 尹裕診 / painting   2019_0622 ▶︎ 2019_0626

윤유진_INTERACTION_캔버스에 유채_112.1×145.5cm_2019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61105c | 윤유진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19_0624_월요일_05:00pm

관람시간 / 10:00am~06:00pm

한남대학교 조형예술대학 전시실 Hannam Univ. Exhibit Hall 대전시 대덕구 한남로 70 한남대학교 조형예술대학 2층 Tel. +82.(0)42.629.8511

도시, 추상적인 패턴 속으로 흩어지는 주체 ● 전작에서 유추해본 것이지만, 작가의 작업의 바탕에는 도회적인 감수성과 팝적인 감성이 흐르고 있다. 어쩜 이 두 감성은 그 성분이나 결이 서로 부합하는 경우로 볼 수 있겠다. 현란한 원색대비가 그렇고, 각종 문자와 기호가 그렇고, 추상적인 패턴이 그렇다. 어쩜 도시를 부유하는 메시지와 현란한 불빛들, 그리고 유혹하는 광고들 사이로 공허한 사람들을 그린 것일 터이다. 소위 도시회화로 범주화할 만한, 도시의 전형적인 국면에 해당하는 성질이며 요소들을 감각적으로 짚어내고 있다는 생각이다. 이 요소들 중 상당부분이, 특히 현란한 원색대비와 추상적인 패턴이 이후 그림에서도 살아남았다. 그렇게 살아남아 근작의 형식적 특징을 이루는데, 전작에 비해 상당할 정도로 양식화된 것을 제외하면 여전히 도시적 감수성이 지배적인 정조로 작용하고 있다는 생각이다. 양식화된 도시, 추상도시, 퍼즐조각에서처럼 자잘한 조각들로 파편화된 도시로 도시가, 도시의 정조가, 도시의 이미지가 해체되고 재구성되고 있다는 생각이다. 외적으로 볼 때 사뭇 혹은 많이 다르지만, 크게는 근작을 예비하고 있는 배아 역할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윤유진_INTERACTION_캔버스에 유채_72.7×116.8cm_2019
윤유진_INTERACTION_캔버스에 유채_72.7×116.8cm_2019
윤유진_INTERACTION_캔버스에 유채_72.7×116.8cm_2019

Interaction. 상호작용. 작가가 자신의 작업에 붙인 주제다. 상호작용은 관계개념이며, 관계가 성립하려면 이것과 저것이 전제되어져야 한다. 주체와 타자, 도시와 자연, 과거와 현재, 기억과 현실인식, 감각적 실재와 회화적 사실 등등. 작가의 그림에선 이런 관계개념의 형식요소들이 유기적으로 어우러진다. 관계개념의 두 축 아님 다중적인 축이 날실과 씨실이 돼 직조되는 중첩구조 혹은 다중복합적인 구조를 하고 있어서 외관상 그 의미론적 실체가 잘 드러나 보이지가 않는다. 결국 작가의 그림을 해석하는 일은 이처럼 직조된 날실과 씨실을 풀어내는 일이 될 것이다. 그것들은 때로 그림의 수면 위로 드러나 보이기도 하고, 더러는 잠재적인 형태와 경우로서 그림의 이면에 은폐되어져 있으면서 독특한 회화적 분위기를 연출한다. 그렇게 작가의 그림 속에 사람은 없다. 도시에선 주체도 타자도 익명화된다. 사물화 된 도시 속에서 길을 잃은 주체, 흔들리는 주체, 번민하는 주체, 그리고 종래에는 희박한 공기 속으로 흩어진 주체가 있을 뿐이다. 그러므로 사실은 주체가 없는 것이 아니라 잠재돼 있는 것이며, 항상적으로 전제돼 있는 것으로 보아야 한다. 화면 속에서 보이지 않는 눈으로 도시를 증언하고 있는 것으로 보아야 한다. ● 결국 화면 속에 숨은 눈에 비친 도시를 그린 것인데, 그렇담 작가는 자신의 눈을 통해 도시를 어떻게 보고 느끼는가. 그의 도시감정은 어떤가. 작가의 그림에서 두드러져 보이는 경우로 치자면 이중구조를 들 수 있다. 작가의 그림을 처음 보면 다만 추상적인 패턴이 눈에 들어올 뿐, 도시는 보이지가 않는다. 추상적인 패턴을 회화적으로 재구성한 그림인가. 도시는 어디에 있는가. 그런데, 잘 보면 추상적인 패턴 사이사이로 실루엣 같은 형상이 보인다. 도시다. 추상적 패턴에 가려 파편화된 도시다. 자잘한 패턴으로 조각난 도시 이미지가 보는 이의 의식 속에서 처음 상태를 재구성하고 복원하고 추상해보도록 종용한다. 아마도 도시를 먼저 그리고, 그 위에 추상적인 패턴으로 덮었을 것이다. 작가는 그렇게 재구성된 도시 이미지를 사진을 참조해 그렸다. 대개는 작가가 직접 찍은 사진들이지만, 더러 차용한 경우도 있을 것이다. 이를테면 앨범에서 찾아낸 개인사적인 사진과 같은. 그렇게 작가가 그려놓고 있는 화면 속엔 주변에서 흔히 볼 법한 일상적인 거리 풍경이며 정경과 함께, 개인사적인 여정에 해당하는 자료들, 과거와 현재를 증언해주는 이미지가 마치 존재의 아카이브, 도시의 아카이브처럼 그려져 있다. 비록 사사로운 삶의 주변머리를 소재로 한 것이지만, 개인사에 한정된다기보다는 보편적 공감을 얻는 소재들이고 정경들이다. 좀 비약해서 말하자면 현대인은 모두 도시인이다. 그 삶의 정경이며 생활감정에 전형적인 국면이 없지 않다. 그런 만큼 작가는 어쩜 개인사를 그리면서 동시에 현대인(사실은 현대도시)을 그려놓고 있는지도 모른다. ● 이처럼 작가가 그려놓고 있는 도시 이미지는 비록 실사를 바탕으로 한 것이지만, 사실은 실사 이미지를 간략하게 양식화한, 사물대상 혹은 피사체를 최소한의 실루엣 형상으로 축약 표현한, 그리고 여기에 대개는 모노톤의 단색조 화면으로 처리된 그림이다. 그런 탓에 평면화의 경향성이 두드러져 보이고, 때론 판화에 의한 프린트 이미지를 연상시킨다. 아마도 무미건조한 그리고 중성적인(아님 차라리 비정한?) 도시감정을 그린 것일 터이다. 이런 도시의 정경이며 감정은 그러나 잘 드러나 보이지는 않는데, 그 표면을 덮고 있는 추상적인 패턴 때문이다. 그렇게 추상적 패턴 사이사이로 드러나 보이는 도시는 그 실체를 한눈에 알아볼 수 있는 경우가 없지 않지만, 대개는 오리무중의 경우로 보이고, 추상적인 기호처럼 읽히고, 추상적인 패턴의 또 다른 일부처럼 보인다.

윤유진_INTERACTION_캔버스에 유채_112.2×145.5cm_2019
윤유진_INTERACTION_캔버스에 유채_72.7×116.8cm_2019

그렇다면 작가는 왜 애써 그린 도시 이미지를 추상적인 패턴으로 덮어서 가리는가. 이런 이중구조(아님 차라리 이율배반적인 태도?)를 어떻게 보아야 할까. 하이데거는 예술의 작동방식을 은폐와 비은폐의 투쟁으로 설명한다. 예술은 드러내기와 숨기기의 상호작용의 산물이다. 그렇다면 뭘 드러내고 숨기는가. 왜 드러내고 숨기는가. 아마도 무미건조한, 중성적인, 비루한, 비정한, 불안정한, 불안한 도시감정을 숨기고 있을 것이다. 그렇게 숨기면서 드러내고 있을 것이다. 바로 암시다. 암시를 통해서 말하는 화술이고 화법이다. 작가의 그림에 나타난 도시, 무슨 퍼즐게임에서처럼 파편화되고 조각난 도시 이미지는 바로 이런 도시인의 징후를 반영하고 현대인의 증상을 암시한다. ● 그리고 여기에 기억이 매개된다. 흐릿한 도시, 애매한 도시, 가려서 잘 보이지도 않는 도시, 그 실체가 손에 잡히지가 않는 도시, 차라리 추상도시의 이면에는 희미한 기억의 그림자가 어른거린다. 작가가 그려놓고 있는 도시 이미지(그리고 도시감정)는 불완전한 기억, 실재를 각색하는 기억, 현재에 재구성되는 기억, 때에 따라선 잊고 싶은 기억에도 그대로 해당하는 정서 혹은 성질이기도 하다. 기억의 불완전한 복원이며, 때론 욕망으로 왜곡된 기억의 생리(기억은 욕망이다)를 도시감정에 투사해 그려놓고 있는 것이다. 이처럼 작가의 그림은 표면과 이면, 추상과 형상, 추상적인 패턴과 도시 이미지가 다른 이중구조를 하고 있지만, 때로 도시 이미지가 추상적인 패턴 위로 불려나오기도 한다. 다리를 아래서 올려다 본 철골구조의 트러스트, 다리 혹은 기중기, 타워크레인과 같은, 그 자체 기하학적인 구조를 하고 있어서 또 다른 기하구조인 추상적인 패턴의 일부처럼 보이는 소재들이다. 아마도 작가가 발견한 또 다른 도시의 전형으로, 도시감정을 형성시켜주는 또 다른 도시의 표상으로 볼 수가 있겠다. ● 그렇게 작가의 도시감정에는 기하학적 구조며 형태 역시 유의미한 한 부분을 차지한다. 그러므로 작가의 그림을 뒤덮고 있는 추상적인 패턴은 다만 그 자체 형식논리로만 보기보다는 그림의 이면에서 발원한 도시감정이 반영되고 투사된 경우, 도시감정이 표면으로까지 확장된 경우로 보인다. 특이한 것은 추상적인 패턴을 위해 시트지(접착테이프)가 동원되고 있는 점이다. 그 대략을 보면 컴퓨터 프로그램을 이용해 사각형의 격자구조며 삼각형의 추상 패턴을 만들고, 패턴 그대로 커팅기를 이용해 커팅을 한다. 그리고 커팅 된 패턴을 화면에 붙인 다음 떼어내고, 그렇게 떼어낸 면을 나이프를 이용해 물감으로 메운다. 그리고 물감이 일정정도 굳으면 재차 물감을 올리는 과정을 반복한다. 그 과정에서 패턴을 붙였다 도로 떼어낸 자국이 흔적으로 남겨지고, 물감을 발라올린 면은 면대로 미세하지만 저부조 형식으로 화면에서 도드라져 보인다. 그렇게 이면에 얇게 그려진 도시 이미지와 추상패턴으로 나타난 평면적인 화면을 회화적인 물성으로 강조하거나 상쇄하고 있다는 생각이다. ● 그리고 이 일련의 작업과정을 기록한 영상물이며, 과정에서 생산된 오브제들, 이를테면 화면에 붙였다 도로 떼어낸 시트지 조각 같은 부유물을 이용한 설치작업으로 작업의 표현영역을 확장시킨다. 도시감정, 그러므로 어쩜 양가감정을 형식실험하고 있는 경우로 보이고, 회화를 넘어 영상과 설치를 매개로 한 공간설치작업으로까지 형식실험을 확대하고 있는 경우로 보인다. 여기서 도시를 소재로 한 작가의 작업과 관련해 볼 때 도시감정을 양가감정으로 보는 것은 중요하고 또한 의미가 있다. 도시는 정체성을 형성시키면서, 동시에 정체성 형성 혹은 정립을 방해하는 계기로도 작용한다고 보기 때문이다. 이처럼 작가의 그림은 추상적인 패턴과 파편화된 도시 이미지가 중첩된 이중구조를 하고 있다. 그러므로 추상적인 패턴은 어쩜 파편화된 도시 이미지 속에 숨은 주체, 흔들리는 주체, 부유하는 주체, 희미한 주체, 그 실체감이 희박한 주체를 정립하기 위해 도입된 자의식의 표상일 수 있다. 전통적으로 기하학은 수학을 상징하고 이성을 상징하고 질서를 상징하는 것임을 인정한다면, 이로써 자기 내면에 일종의 유사질서의 성채를 축조하기 위해 도입된 작가의식의 표상일 수 있겠다. ■ 고충환

윤유진_INTERACTION_캔버스에 유채_90.9×65.1cm_2019
윤유진_INTERACTION_캔버스에 유채_90.9×65.1cm_2019

City, Entity Scattered into the Abstract Pattern ● As analogizing through the previous work, the work by the artist is flowing with urban sensitivity and pop sensibility. Maybe these two emotions go in accordance in terms of ingredient and texture. It is the brilliant contrast of the primary colors, various letters and symbols, and the abstract patterns. It may be the painting on the people with emptiness between the messages flowing through the city, dazzling lights and attractive advertisements. They are the properties that are relevant to the typical aspects of the city that can be categorized as so-called urban painting, and ideas that are pointing out the elements sensuously. Among these elements most of the elements are expressed in the further painting, especially the contrast of original colors and abstract patterns. These elements form the formal features of the artist's latest work, and except for being conventionalized considerably compared to the previous work, the urban sensitivity is still acting as the dominant sentiment. It is considered that the sentiment and image of the city are being fragmented and restructured into the conventionalized city, abstract city, and a city that is fragmented into small pieces like a puzzle piece. It may look somewhat or greatly different from the outside, but it is considered to be largely playing the role of an embryo that is preparing for the latest work of the artist. ● Interaction. It is the theme that the artist put on the work. Interaction is the concept of relation, and to form a relationship, there must be a premise between this and that. The entity and the other, city and the nature, past and present, memory and present realization, sensible existence and picturesque fact, these concepts of relation elements are harmonized organically in the artist's work. The two sides of the concept of relation or the multiple sides are in the overlapped or multi-complex structure of being weaved in warp and weft threads, so the semantic entity is now revealed appropriately from the outside. Eventually, interpreting the artist's work is disentangling these weaved warp and weft threads. They can sometimes be revealed on the painting, or concealed behind the painting in a potential form to create an unique pictorial atmosphere. There are no people inside the artist's painting, and in the city, the entity and the other are all anonymized. Inside the materialized city, there are only entities that are lost inside the city, agitated entities, entities in agony, and entities that are scattered in air so far. Therefore, entity does exist potentially, and must be seen to be prerequisite constantly. The city is testified with the invisible eye inside the screen. ● Eventually, the painting is a city shown in the invisible eye inside the screen, and if so, how does the artist see and feel the city through her eyes? What is the urban sentiment of the artist? In the artist's painting, dual structure is emphasized, and when we look at the painting for the first time, only the abstract patterns come into our eyes, and the city is not shown. Is the painting restructuring the abstract patterns pictorially? Where is the city? But if we look closely, there is a silhouette between the abstract patterns. It is the city that is fragmented behind the abstract patterns. The image of the city fragmented into small patterns is restructured in its original state to be restored and urged to be abstracted inside the consciousness of the viewers. The city was probably painted first, and the abstract patterns were covered on top. The artist referred to the restructured image of the city for the painting. Mostly, the artists refer to the pictures that they take, but there are also cases of borrowing the image, like a personal image found in the album. Inside the canvas that the artist painted, there is an ordinary landscape of the streets that we can easily see around us, along with the materials that are relevant to the personal journey, in other words, the image that testifies the past and the present is painted like an archive of the city. Even though the image is an ordinary landscape of our everyday lives, but it is not limited to the personal history, but the images and landscapes are for obtaining universal sympathy. To be more drastic, all modern people are urbanites, so there is somewhat typical aspect to the landscape and life sentiments of their lives. That is why the artist painted her personal life, and also the lives of the modern people (actually the modern city) at the same time. ● Thus, the urban image that the artist painted was based on the actual image, but it is actually the simplified form of the actual image, abstract of the object or subject into minimum silhouette form, and here, the painting is mostly in mono tone of single color. That is why the tendency of the complanation is emphasized, and sometimes the print image from the engraving is associated. It is probably the painting of the dull and neutral feeling (or rather cold-hearted) of urban sentiment. This is the foreground of the city and the sentiments are not revealed, and this is because of the abstract patterns that are covering the surface. The city that is revealed between the abstract patterns may not be possible to identify the true nature at a glace, but it is mostly shown to be mystified, read as abstract symbols, and sometimes as another part of the abstract patterns. ● Then why did the artist put all the efforts to cover the urban image with abstract patterns? How should we interpret this dual structure (or rather antinomic attitude?)? Martin Heidegger describes the operating method of art as a struggle between concealment and non-concealment. Art is an outcome of interaction between showing and hiding. Then what is shown and hidden, and why does art show and hide? It is probably hiding the dull, neutral, unhandsome, cold-hearted, unstable and anxious urban sentiments, and it is hiding and showing at the same time, which is an implication. It is the art of narration and style of penmanship through implication. Like the image of the city that is fragmented and broken into pieces like a puzzle game in the painting, the artist reflects the indications of the urban people, and implies the symptoms of the modern people. ● In addition, memory is mediated in this painting. Behind the blurred city, vague city, city that is concealed and not shown clearly, the city in which the true nature is fugacious, or rather behind the abstract city, there is a silhouette of blurred memories. The urban image (and urban sentiments) painted by the artist is the emotion or character that is relevant to the incomplete memory, memory that dramatize the true nature, memory that is restructured in the present, and sometimes a memory that wishes to be forgotten. It is the incomplete restoration of memory, and sometimes it is the physiology of memory distorted as desire (memory is desire) projected and painted in the urban sentiment. Thus, the artist's painting shows different dual structure of inside and outside, abstract and form, and abstract pattern and urban image, but the urban image is sometimes summoned above the abstract patterns. The trust of the steel-frame looked up under the bridge, and the bridge or crane and tower crane are in the geometric structure to look like a part of another geometric structure of the abstract patterns. It is probably another type of the city discovered by the artist, and another presentation of the city that shows the urban sentiment. ● In the urban sentiment of the artist, the geometric structure and form account for a significant part. Therefore, the abstract patterns covering the painting of the artist is not just seen as the formal logic by itself, but it is shown as reflecting and projecting the urban sentiment rising behind the painting, and the urban sentiment expanded to the surface. One thing unusual is that sheets (adhesive tape) are used for the abstract patterns. Generally, computer program is used to create a square, lattice structure and triangular abstract patterns, and the patterns are cut with a cutting machine. The cut patterns are attached to the canvas to be removed, and the removed section is filled with paints by using a knife. When the paints are hardened appropriately, the process of applying paint is repeated. In this process, the mark on pasting and removing the pattern is left in traces, and the side applied with paint is emphasized faintly in absurd form on the canvas. The flat canvas shown with thin painting of the urban image on the back and abstract patterns on top is emphasized or offset with picturesque properties. ● Also, the video that recorded these series of work process, objet produced in that process, for example, pieces of the sheets that were pasted and removed from the canvas are used for the installation to expand the expression domain of the work. The urban sentiment, in other words, the both emotions are shown in formal experiments, and it is exceeding the painting to mediate the video and installation to expand the formal experiment to spatial installation work. When we relate this to the work of the artist in the theme of the city, seeing the urban sentiment as both emotions is also important and meaningful, because the city establishes an identity, and also act as a moment of intruding with the formation or establishment of the identify. Thus, the artist's painting is a dual structure of the abstract patterns and fragmented urban image that are overlapped. Therefore, the abstract patterns may be the presentation of the self-consciousness that are introduced to establish the identity hidden inside the fragmented urban image, agitated entity, drifting entity, vague entity, and also to establish the entity with faint true nature. When we acknowledge that geometry traditionally symbolizes math, rationality and order, it may be the presentation of the artist's consciousness introduced to construct the form of order similar to the self-consciousness. ■ Kho Chung-hwan

Vol.20190622c | 윤유진展 / YOONYOOJIN / 尹裕診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