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all But Strong (Chorus of Acorns)

이지희展 / LEEJEEHEE / 李知禧 / media art   2019_0630 ▶︎ 2019_0708

이지희_Treasured_씨앗, LED_46×49cm_2019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60512b | 이지희展으로 갑니다.

이지희 홈페이지_leejeehee.net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10:00am~06:00pm

한전아트센터 갤러리 KEPCO ARTCENTER GALLERY 서울 서초구 효령로72길 60 Tel. +82.(0)2.2015.8133 www.kepco.co.kr/artcenter

이번 전시에는 많은 도토리가 등장한다. 수없이 보았으면서도 스쳐 지나갈 뿐 관심조차 갖지 않았던 이 작은 생명의 씨앗이 어느 날 말을 걸어 왔고 그 때 생긴 관심과 호기심에서 작품이 시작되었다. 도토리는 그 안에 강한 에너지를 품고 오랜 시간 흙 속에서 견디며 빛과 성장조건이 맞으면 싹을 틔운다. 비록 싹을 틔우지 못할지라도 대지를 풍요롭게 하거나 다른 생명을 위한 식량이 되어주기도 하는 작지만 작다고 할 수 없는 존재이다. ● 설치와 이미지 작업을 통해 하찮고 작은 것들의 무한한 잠재력과 거대한 다양성 그리고 살아있다는 것 그 자체가 가지고 있는 의미와 가치에 대해 말하고자 하였다. 어쩌면 과거의 작업에서 가졌던 하나의 점, pixel 등 최소단위에 대한 집착이 도토리로 넘어간 것은 당연한지도 모른다. 점에서부터 형태가 시작되고 하나의 디지털 픽셀이 압축적인 이미지를 내포하고 있는 것처럼 에너지의 집약체이며 수많은 진화적 가능성과 울창한 숲을 이룰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진 하나의 씨앗으로서의 도토리가 지닌 의미를 간과할 수 없었다.

이지희_Part of Counterpoint 1_LED, 광확산 PC_62×62cm×2_2019
이지희_Growing_단지 24개, 도토리, LED_가변크기_2019

「Growing」은 생명을 유지할 수 있게 해주며 사물의 존재를 알 수 있게 해주는 빛이 관객에 움직임에 따라 도토리에게 제공되는 작업이다. 사람이 다가가면 빛이 생명의 에너지처럼 점차 퍼져나가 도토리에게 삶의 가능성을 부여한다. 생명 순환의 고리를 열어 줄 가능성에 대한 암시인 빛은 사물로 남을 것인지 불완전한 생명체에서 완성체로 성장해 갈 수 있을 지의 갈림길에서 하나의 구원과도 같은 존재이다. ● 실물로 제작된 「Matching」은 모자를 잃어버린 도토리에게 자기 모자는 아니지만 어울리는 모자를 일일이 매칭해준 작업이다. 도토리 모자와 매칭 되는 몸이 때로는 돌이라든가 솔방울 등 다양한 것까지 포함되기도 한다. 땅에 떨어질 때는 모자와 몸이 분리되어 몸통만 떨어지는 경우가 많은데 이것들은 한 곳에 머무르지 않고 여러 곳으로 퍼져나가 다양한 서식지에 적응하여 뿌리내린다. 그 과정에서 생명체들은 다양성을 확보하게 되는데 이에 대한 은유로 순혈에서 벗어나 혼혈되면서 생기는 어색함과 뜻하지 않은 조화로운 모습에서 공존의 묘미를 느낄 수 있었다. ● 「Counterpoint I」에서는 도토리 형태와 도토리가 오려져 나간 형태가 서로 등가의 존재로 공존하는 4개의 액자로 이루어졌다. 각 2개의 액자마다 도토리를 비추고 있는 파란 빛과 초록 빛은 점차 중간색으로 수렴되면서 서서히 색이 교차가 일어난다. 음양 (陰陽)은 상대적 또는 대립적 속성과 동시에 그 상호간의 의존성과 통일성을 지니고 있다. 시간의 개입으로 인해 음양은 부단한 변화와 일정한 한계가 없이 지속적인 균형의 지속성을 유지한다. 이질성의 상호작용으로, 균형과 조화를 이루고 주기적인 반복은 리듬을 형성한다. 실재와 허상, 도토리 형상과 남아 있는 허공 사이의 경계가 모호해지며 입체와 평면, 허구와 실재, 켜짐과 꺼짐의 경계가 무너진다. 변화하지 않는 듯 변화하는 빛의 완만한 변용(metamorphosis)은 에너지와 생명의 흐름과 순환을 암시한다. 본질은 고정되어 있기보다는 점진적으로 나타나며 시간의 흐름에 따라 감지된다. 흐르는 시간의 맥락 속에서 생명체는 보다 큰 의미를 지니며 음과 양, 상반된 가치의 절묘한 조화와 순환을 보여준다. ● 실물과 도토리 실루엣, 인위적인 것과 자연적인 것이 대비와 충돌을 일으키며 도토리는 존재의 가치와 생명의 고귀함을 표현하는 도구로서의 역할을 한다. 그것들이 서로 얽혀 변화하고 전개되는 상황 안에서 보이지 않는 실체와 본질의 단면을 잠깐씩 엿볼 수 있다. 하찮아 보이는 작은 것들의 소중함과 인간이 부여하는 가치의 간극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 본다. ■ 이지희

이지희_Acorns 2017-3_컴퓨터 프린트_55×84cm_2017
이지희_Acorns 2018-1_컴퓨터 프린트_46×84cm_2018
이지희_Acorns 2018-1_도토리_46×84cm_2017

In this exhibition lots of acorns appear in my works. I never noticed and paid attention to these little seeds even though I saw them numerous times. One day suddenly acorns spoke to me and I began my work from the curiosity and interest that arose. The acorns hold strong energy inside, endure in the soil for a long time and sprout when the light and growth condition is well established. Even if they do not survive, they enrich the land and provide food for other lives. Acorns are small but not small. Through the installations and image works, I want to talk about the infinite potential, the enormous variety and the meaning and value of being alive in small things. Perhaps it is natural that my obsession with dots and pixels in past works are moved to acorns. Form begins from one dot and a single digital pixel can reflect the whole image. It was hard to overlook the meaning of acorns as a single seed with numerous evolutionary possibilities and the potential to achieve dense forests. ● In 「Growing」, light is supplied to the acorns by movement of audience. When a person approaches, light gradually spreads out like the energy of life and give the possibility of life. Light, an allusion to the possibility of opening the loop of life circulation, is a symbol of salvation in the crossroads of whether to remain as an object or to grow from an imperfect creature to a complete one. ● 「Matching」 is made with real acorns. Many of acorns lost their cupule when they fall down from the trees. So I match the acorn and its cupule for the cupless acorns, as long as they fit together. Sometimes I replace acorn body to stones or pine corns. Fallen acorn spreads to different places and takes root in a variety of habitats, instead of staying in one place. In the process, life forms secure diversity, and they are able to escape from pure blood and enjoy the beauty of coexistence in an unexpected and harmonious way. ● 「Counterpoint I」 is composed of 4 frames where positive and negative forms of acorns are juxtaposed. The blue and green light emanating from each of the two frames gradually converges into the same color and then the color of light is reversed, blue to green and green to blue. Yin and yang is a concept of dualism describing how seemingly opposite or contrary forces may actually be complementary, interconnected, and interdependent. They may give rise to each other and balance and harmony as they interrelate to one another. The boundary between reality and illusion, on and off, positive and negative becomes blurred. The gentle metamorphosis of light, which seems to change without any change, implies the flow and circulation of energy and life. In the context of flowing time, life has a greater meaning and shows the exquisite harmony and circulation of yin and yang and conflicting values. The opposite things, real acorns and silhouette forms, the artificial and the natural, cause contrast and conflict. Acorns serve as a tool for expressing the value of existence and the nobility of life. They lead us to invisible thing and its essence. I think again about the preciousness of seemingly insignificant things and the gap in human values. ■ LEEJEEHEE

Vol.20190630a | 이지희展 / LEEJEEHEE / 李知禧 / media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