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아트랩 2019: Part Ⅰ

DOOSAN Art LAB 2019: Part Ⅰ展   2019_0703 ▶︎ 2019_0803 / 월요일 휴관

초대일시 / 2019_0703_수요일_06:00pm

참여작가 / 권현빈_림배지희_배헤윰_이가람

관람시간 / 10:30am~08:00pm / 주말,공휴일_10:30am~07:00pm / 월요일 휴관

두산갤러리 서울 DOOSAN Gallery Seoul 서울 종로구 종로 33길(연지동 270번지) Tel. +82.(0)2.708.5050 www.doosangallery.com

'두산아트랩'은 두산아트센터에서 2010년부터 진행해 온 프로그램으로 만 40세 이하의 젊은 예술가의 새로운 시도를 다양한 형태로 실험해 볼 수 있도록 지원해 쇼케이스, 독회, 워크샵 등의 형식으로 발표된다. 2013년부터는 격년으로 두산갤러리에서의 전시로 잠재력 있는 신진작가를 발굴하고 지원하기 시작했다. '두산아트랩' 전시는 선정된 작가들의 앞으로의 행보를 주목하고 지원을 이어가고자 하는 데 의미가 있다고 할 수 있다. ● 올해는 전시를 Part I, Part II 로 나누어 7월 3일부터 8월 3일까지는 『Doosan Art Lab 2019: Part Ⅰ』을, 8월 21일부터 9월 28일까지는 『Doosan Art Lab 2019: Part Ⅱ』를 진행할 예정이다. Part I 에서는 회화와 조형 작품을 매체로 한 작가들의 작품을 전시하고, Part II 에서는 영상을 매체로 한 작가들을 선정해 보여줄 예정이다. 이번 전시 『Doosan Art Lab 2019: Part Ⅰ』에서는 권현빈, 림배지희, 배헤윰, 이가람의 회화와 조형 작품을 선보인다.

권현빈_분수의 꼭짓점_하늘 그리고 기타등등 (1)_ 스티로폼, 레진, 핸디코트, 안료, 유채_316×90×120cm_2018
권현빈_분수의 꼭짓점_하늘 그리고 기타등등 (3)_ 스티로폼, 레진, 핸디코트, 안료, 유채_210×90×45cm_2018
림배지희_강강술래_한지에 혼합재료_130.3×193.9cm_2017
림배지희_날아가는 새는 울지 않는다_한지에 혼합재료_193.9×130cm_2017
림배지희_분수_한지에 혼합재료_130.3×162.2cm_2017
배헤윰_닮으려는 숲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162.6×193.3cm_2018
배헤윰_활의 동력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145.5×162.2cm_2018
배헤윰_Poll for Magenta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145.5×162.2cm_2018
이가람_비가 새는 존재_혼합재료_155×60×60cm_2018
이가람_작은 불운(천장에 물이 새는데요)_혼합재료_120×60×12cm, 75×40×90cm_2019
이가람_작은 불운(걷다 보니 발이 하나 빠졌다)_혼합재료_75×60×70cm_2019

권현빈은 조각을 통해 우리 주변에 존재하지만 순간적으로 흩어지고 사라져 한 번에 인식되지 않는 감각들을 인식 가능한 형태로 만들어 낸다. 림배지희는 대화 중에 발설되지 못하고 삼켜진 말들, 꿈속의 장면 등 현실로 표현되지 못하고 남겨진 내면의 정서와 경험들을 흑백의 회화작품들에 담아낸다. 배헤윰은 회화를 실견하는 현장이 만드는 대치와 관조의 상황에서, 운동감의 생성과 추상으로의 진입 등 사유를 촉발시키는 여러 가지의 국면을 만드는데 관심이 있다. 이가람은 개인의 우울과 불안, 불행한 상황 등을 한국의 부조리한 사건과 국가적 트라우마를 일으킨 재난들에 연결시키고 이를 조형물과 설치를 통해 표현한다. ■ 두산갤러리 서울

Vol.20190703h | 두산아트랩 2019: Part Ⅰ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