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존적 유토피아 Existential Utopia

차소림展 / CHASOLIM / 車昭林 / painting   2019_0705 ▶︎ 2019_0716 / 월요일 휴관

차소림_따스한 햇살이 있는 풍경_캔버스에 유채_60.6×72.7cm_2019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41014e | 차소림展으로 갑니다.

차소림 블로그_chasolim.blogspot.kr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월요일 휴관

금호미술관 KUMHO MUSEUM OF ART 서울 종로구 삼청로 18(사간동 78번지) Tel. +82.(0)2.720.5114 www.kumhomuseum.com

언어로 명료화 시킬 수 없는 이 세계는 다층위의 구조를 지니고 있으며, 우리는 모든 공감각을 동원하여 이러한 세계를 인지한다. 나는 인간이 태어나 성장하는 과정에서 주체와 외부세계와의 관계, 즉 외부세계가 어떻게 내부세계로 들어와서 흔적을 남기고 다시 외부세계로 표출되어 관계 맺기를 시도하는지에 대해 관심을 갖고 있다. 특히 언어로 구조화 되어있는 우리의 의식과 무의식이 과연 실재를 향한 이상세계로 나아가는데 있어서 어떠한 영향을 끼치는지에 대한 것은 지속적인 관심의 대상이다. 그 과정에서 체험하게 되는 여러 차원의 '다층적실재'는 신체성과 우연성을 통해 이성과 감각, 의식과 무의식, 기억과 실재 등 경계가 모호한 상황과 과정에 더욱 다가간다. 여러 차원이 이동하는 과정은 시공간이 혼재된 모호한 풍경화를 만들어낸다. ■ 차소림

차소림_붉은 노을이 있는 풍경_캔버스에 유채_162.2×130.3cm_2019
차소림_바다가 있는 풍경_캔버스에 유채_53×45.5cm_2019
차소림_붉은 산이 있는 풍경_캔버스에 유채_72.7×60.6cm_2019
차소림_마을이 있는 풍경_캔버스에 유채_53×40.5cm_2019
차소림_해질녘 풍경_캔버스에 유채_53×45.5cm_2019
차소림_지속-3_석고, 면사_30×20×20cm_2019
차소림_2019
차소림_실존적 유토피아展_금호미술관_2019
차소림_실존적 유토피아展_금호미술관_2019

그가 작품에서 표현하고자 하는 것은 어떤 특정한 객관적 대상이나 주관적인 심리, 혹은 자신의 환상 그 자체가 아니라, 이들이 유기적으로 영향을 주고받은 메커니즘 그 자체이다. 그것은 현실에서처럼 의식이 무의식을 억압하거나 초현실주의자들처럼 의식을 억제하여 무의식을 전면에 드러내는 방식과는 다르게 고착되고 경직되어 있는 정신의 흐름을 원활하게 순환시키는 방식이다. 그래서 그의 작품은 감정의 영역과 환상의 영역, 그리고 현실의 영역을 넘나들면서 현실과 꿈, 그리고 내면의 감정이 섞인 새로운 혼종공간을 만들어 낸다. 그렇게 만들어진 혼종의 공간은 허구라고 하기에는 사실적이고, 현실이라고 보기에는 이질적인 공간이다. 이러한 모호함은 어디에도 존재하지 않는 세계지만, 이것은 의식과 무의식의 흐름이 만들어내는 주체의 통합적 실재에 가깝다. ■ 최광진

Vol.20190705c | 차소림展 / CHASOLIM / 車昭林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