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망극장 A Theater of Desire, Nine Ways of Getting Noticed

민지희展 / MINGIHI / 閔智熙 / sculpture   2019_0710 ▶︎ 2019_0722

민지희_욕망극장展_갤러리 이앙_2019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31010a | 민지희展으로 갑니다.

민지희 홈페이지_gihimin.com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10:00am~06:30pm

남서울대학교 아트센터 갤러리 이앙 NAMSEOUL UNIVERSITY ART CENTER GALLERY IANG 서울 종로구 대학로 146(혜화동 90-18번지) 뉴씨티빌딩 B2 Tel. +82.(0)2.3672.0201 www.galleryiang.com

욕망 극장, 아홉 시선 ● 나는 내가 원하는 게 어디까지 내 건지 몰라. ● 난 원래 이기적인 동물이라 내가 원하는 건 다 내 안에서 온 거라 믿고, 또 그리 설치고 다니지만, 가끔 어쩌다가 그게 아닌 거 같은 생각이 들 때가 있어. ● 옛말에 견물생심見物生心이라 했지. 맞는 말이긴 한데, 물건 물 자를 사람 인 자로 바꿔보면 더 좋지 않을까해. 견인생심見人生心. ● 그냥 물건이 아니라 누가 그걸 가지고 있냐가 관건이잖아. 그걸 가지면 나도 그 사람처럼 될 거라 상상하잖아. 아니, 난 솔직히 그게 내 거가 아니라 남의 거기 때문에 그걸 원해. 인정. ● 근데 신기해. 난 원래 이기적인 동물이라 했잖아. 그럼 왜 나의 욕망은 죄다 남에게서 오는 거 같지? 난 끊임없이 남을 모방하거든. 남을 깍아 내리기까지 해. 그럼 내가 올라가게 될 줄 알고. 그래서 난 내가 원하는 게 어디까지 내 건지 모르겠다고 한 거야. ● 난 남이 나에게 관심을 보여주길 바래. 그것도 그냥 관심이 아니라 아주 좋게 봐주지 않으면 안돼. 칭찬? 그래, 난 칭찬이면 꼼짝 못해. 근데 나에게 아예 관심이 없다면? 그럼 날 볼 수 밖에 없도록 해야지. 다 꼼수가 있어.

민지희_너는 나의 최고의 선생이었어_세라믹_156×53×35cm
민지희_곡예사_세라믹_160×60×35㎝

아홉 사람이 둘러선 채 서로 바라봐. 그들은 우리에겐 관심이 없어. 아예 등을 돌리고 섰지. 서로에게 집중할 뿐이야. 우린 그들의 어깨너머로 그 안을 들여다볼 수 밖에 없고. 그건 우리 세계 같기도 하고 그렇지 않은 거 같기도 해. 그 중 몇은 서로 닮은 점이 있는 거 같기도 하지만, 또 그렇지 않기도 해. ● 하나 분명한 건 어떤 서커스같이 코믹하거나 과장된 코스프레, 즉 연극이 벌어지고 있다는 거. 다음은 등장 인물: 강렬한 주홍색 핸드백을 복주머니같이 찬채 거대한 건조무미 덩치로 압도하는 복부인, 초콜릿으로 입가를 범벅으로 만든 인디고 걸, 고양이를 불안하게 안고 고개를 갸우뚱 기울이는 빨간머리 청년, 거침없이 양팔을 휘젓는 나무다리 댄서, 뒤가 뻥 뚤린 키다리 아이언맨과 그의 가슴에 지긋이 기대 선 납작 여인, 불가능해 보이는 각도로 우람한 팔뚝을 선보이는 파란머리 디자이너, 축 처진 어깨가 노출시킨 아름다운 검은 등의 소유자, 그리고 마지막으로 이 연극의 앵커, 우람한 허벅지와 뺏고 싶을 정도로 탐스러운 신발을 자랑하는 슬픈 곡예사 삐에로. ● 난 이들이 부러워 미쳐. (2019년 7월 WDH) ■ 홍진휘

민지희_욕망극장展_갤러리 이앙_2019
민지희_욕망극장展_갤러리 이앙_2019

A Theater of Desire, Nine Ways of Getting Noticed ● I got a confession to make. I no longer know who's speaking when I say this is what I want. ● I was born a selfish animal to begin with, so I always took it for granted that whenever I wanted something it came from me. I'm not so sure now. ● There's an old saying that says, "You see a thing, you find a desire you never had." This is good, I mean it's close to what I'm trying to say. ● But it's not just a thing when you think about it. What's missing here is the person, I mean, who has that thing. I want that thing because I want to look like him. I'll go further. I want it because it's not mine. I admit it. ● This beats me. I told you I'm a selfish animal. But how come all my desires seem to come from other people? There's no end to my copying other people. Envious, I even try to bring them down, thinking that'll make me go up. This is bad, I know. But I'm saying this just to tell you once more that I no longer know who's speaking when I say such-and-such is what I want. ● I want people to notice me. Not just notice me, but like me, praise me. Yeah, I'm a sucker when it comes to praise. So I gotta look good. I can't tell you how much time I spend worrying about it. Not interested in me? No problem. There are ways I can make them pay attention. Just watch. ● Nine figures form a circle looking at each other. They're not interested in us actually. They turn their backs against us. Their focus is on their own kind, and we can only look in from the outside. Their society may look like ours. Or it may not. Among themselves, some may share some similarity. Or they may not. ● What's unmissable is some sort of play-acting going on, comic and exaggerated like in a circus. Or in a costume play. Here's a list of characters: a Gangnam real estate speculator wearing a garish orange purse on her enormous pale-white person, an indigo girl whose mouth is smeared in milk chocolate, a red-haired man whose head tilts sideways while holding a cat perilously, a dynamically arms flapping dancer with wooden legs, a larger-than-life iron man whose back is empty but on whom a delicate-looking lady rests, a blue-haired designer who sports her monumental arms at an impossible angle, a melancholic black figure whose sloping shiny back exposes an achingly beautiful back, and last but not least, the master of ceremony of this whole play, the proud possessor of watermelon thighs and irresistible jumbo shoes, our sad clown Pierrot. ● I'm burning in envy. (July 2019 WDH) ■ Hong Jinwhi

Vol.20190710i | 민지희展 / MINGIHI / 閔智熙 / sculpture